질병 / 건강365

[건강365] 독감같은 증상 ‘바이러스성 뇌수막염’ 주의
기사 입력 : 2019.07.29 17:45 | 수정 : 2019.07.29 17:45


장마철로 습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이 때를 틈타 각종 질병에 노출될 수 있는데 그 중 하나인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기온이 상승하는 시기와 맞물려서 유행하는 경향이 있다. 더위를 식히기 위해 에어컨을 많이 사용하는 여름철에 자주 발생하는데, 자칫 냉방병 또는 여름 감기로 오인하여 병원 방문이 늦어지는 경우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바이러스 뇌수막염은 뇌를 둘러싸고 있는 뇌수막(연질막과 거미막 사이)에 바이러스에 의해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바이러스 뇌수막염의 원인 중 80% 이상이 엔테로 바이러스(장바이러스)이다. 그래서 보통 감기나 장염이 먼저 생기거나 뇌수막염과 동반되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드물지만 단순 헤르페스 바이러스, 아데노 바이러스, 볼거리 바이러스가 원인인 경우도 있다.

체내에 바이러스가 들어와 증식하면 바이러스 혈증단계로 진입하게 된다. 다행히 대부분의 바이러스는 혈액-뇌장벽이라는 우리 몸의 방어막에 막혀 뇌 또는 척수 같은 중추신경계로 들어오지 못한다. 하지만 바이러스 혈증이 심하거나 또는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영유아, 노인 또는 면역저하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는 바이러스가 뇌의 모세혈관이나 맥락얼기를 통해 침범하여 염증을 일으키게 된다.

일단 바이러스 뇌수막염이 발생하면 주로 고열이나 두통, 경부강직, 설사, 구역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구역, 구토, 설사가 동반되는 때도 있으며 권태감, 근육통, 식욕부진도 종종 관찰된다. 여기까지는 감기의 증상과 유사하여 여름감기 정도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일반적 감기나 독감과 비교해 증상의 강도가 더 쎄다면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으로 의심해보는 것이 좋다. 빨리 치료되지 않으면 뇌에 영구적 손상을 주어 감각 손상, 행동장애, 학습장애, 성격변화 등 후유증이 생길 수 있다.

박중현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신경과 교수는 “만약 위 증상들이 있으면서 심한 의식 장애, 혼돈, 손발 경련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감염이 뇌수막에 국한되지 않고 뇌실질에 깊숙하게 침범한 뇌염이나 결핵성 또는 세균성 뇌수막염 등의 다른 신경계 감염 질환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러스 뇌수막염을 포함해서 신경계 감염을 진단하는데 가장 중요하고 정확한 검사는 뇌척수액 검사이다. 의료진은 뇌척수액 검사에 금기사항이 없는지 확인한 뒤, 검사를 진행하게 된다. 검사를 통해 얻은 뇌척수액을 분석해서 전형적인 검사소견을 확인하면 진단이 가능하다. 필요한 경우, 원인 바이러스를 규명하기 위한 검사가 추가로 진행될 수 있다.

뇌척수액 검사를 할 때 통증이 심하거나 척수가 손상될까봐 우려하는 환자 또는 보호자들이 있는데, 박중현 교수는 “뇌척수간에 척수가 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허리에 이상이 있는 경우가 아니면, 척수 손상은 거의 일어나지 않으며 불가피하게 생기는 통증도 근육 주사 맞을 때처럼 순간 따끔한 정도”라며, “뇌척수액을 일정량 뽑아주는 것 자체가 뇌막염에 의해 뇌압이 증가되어 있는 상황을 호전시켜 줄 수 있어서 동반된 두통과 구토의 증상을 감소시켜 줄 수 있는 치료 효과도 있다”고 강조했다.

검사 후 바이러스형 뇌수막염으로 판정되면 해열제 투여, 수액보충 등 증상을 완화시키는 치료를 한다. 정상적 면역기능을 가진 사람이라면 7~10일이면 회복된다. 바이러스형 뇌수막염은 아직 백신이 존재하지 않아 평소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을 강화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다.
양해원 기자 [ moonbeamsea@mkhealth.co.kr ]
[ⓒ 매경헬스 & mkhealth.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최신 칼럼

더보기...

칼럼니스트